유전성 vs 스트레스성 탈모 유형 진단 테스트

by 건강연구원
80

유전성 vs 스트레스성 탈모 유형 진단 테스트

머리카락이 감을 때마다 과도하게 빠진다면 탈모가 의심됩니다.

하지만 이것이 유전, 노화, 호르몬 변화 등에 의해 일어난 것인지, 아니면 스트레스와 같은 외적 요인에 의해 일어난 것인지 판단하기는 쉽지 않은데요.

탈모는 다른 질환들과 마찬가지로 조기에 진단하고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니, 그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 중요합니다.

간단한 테스트를 통해서 내 탈모가 유전에 의한 것인지, 스트레스에 의한 것인지 판단해보아요!

1 / 8

최근 스트레스 받을 일이 있었거나 무리한 다이어트, 과로, 큰 수술 등을 했다.

2 / 8

탈모 증상이 몇 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3 / 8

직계가족 중에서 탈모가 있거나 대머리인 가족이 있다.

4 / 8

평소보다 하루에 빠지는 모발 수가 2배 이상으로 늘었다.

5 / 8

이마부터 조금씩 넓어지거나 두피가 점점 드러나는 형태로 탈모가 진행되고 있다.

6 / 8

모발이 동그랗게 빠지는 형태로 탈모가 진행되고 있다.

7 / 8

최근 6개월 이내에 머리카락이 갑자기 많이 빠졌다.

8 / 8

뒷머리와 비교했을 때 정수리 쪽 모발의 굵기가 가늘어졌다.

이 글도 같이 읽어봐요

건강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가 이루어지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error: 콘텐츠가 보호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