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요

황달은 우리 몸에 빌리루빈이라고 하는 물질이 쌓여 눈의 흰자와 피부가 노랗게 변하는 것을 말합니다. 체내 빌리루빈의 양 자체가 많거나 간의 대사 및 배설에 장애가 생기면 우리 몸에 빌리루빈이 쌓이게 되어 황달이 발생합니다.

개요-원인

정상적으로 대부분의 빌리루빈은 오래된 적혈구의 파괴로 인해 생성됩니다. 적혈구가 분해되어 생긴 빌리루빈이 간세포에서 물에 녹을 수 있는 수용성의 결합형 빌리루빈으로 변합니다. 이후 담즙에 녹아 소화 기관인 장으로 배설되어 대부분은 대변으로 배출됩니다. 결합형 빌리루빈의 일부는 장내 세균에 의해 유로빌리노젠으로 변하여 장에서 재흡수되어 담즙과 소변으로 배설됩니다. 소변에서 빌리루빈이 많이 검출된다면 혈액 속에 결합형 빌리루빈이 많이 증가되어 있음을 뜻하며 간이나 담도에 질환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우리 몸에 빌리루빈이 쌓여서 나타나는 황달은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은 원인에 의해서 발생합니다.

1. 빌리루빈이 간에서 대사되기 전의 원인: 용혈성 질환, 적혈구 형성 이상, 신생아의 생리적인 문제

2. 간 내부의 원인

(1) 간의 빌리루빈 대사 능력 감소: 유전성 질환(크리글러-낫자르 증후군, 길버트 증후군 등), 신생아의 생리적인 문제

(2) 간의 빌리루빈 배출 능력 감소: 간염, 약물, 술, 간경화 등의 간 질환, 담도 질환

3. 빌리루빈이 간에서 배출된 후의 원인: 암, 결석, 선천성 담도 폐쇄

진단 및 검사

황달을 진단하려면 우선 혈중에 증가된 빌리루빈이 결합형인지 비결합형인지를 구분해야 합니다. 또한 간기능 검사 결과가 정상인지 여부도 중요합니다. 소변 검사도 매우 유용하여 소변에서 빌리루빈이 양성을 보이면 혈액 속에 수용성인 결합형 빌리루빈이 증가하였음을 의미합니다.

간기능 검사가 정상이고 비결합형 빌리루빈만 증가했다면 파괴되는 적혈구의 양이 많거나 선천적으로 결합 효소가 결핍된 크리글러-낫자르 증후군, 길버트 증후군일 가능성이 큽니다. 길버트 증후군 환자는 전체 인구의 3~7%로 비교적 흔합니다. 빌리루빈 결합 효소의 감소로 인해 혈액 내 비결합형 빌리루빈이 증가하고, 금식을 하거나 과음하거나 스트레스가 많을 때 황달이 생깁니다. 

간기능 검사에 이상이 있고 빌리루빈도 함께 증가한 경우에는 바이러스 간염, 약물, 술, 간경변 등으로 인한 간이나 담도 질환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자세한 문진과 바이러스 간염 검사가 필수적이고, 경우에 따라서는 간 조직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이 때 가장 먼저 스테로이드, 정신과 약물, 해열 진통제, 결핵 약 등 간에 기능 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 약제를 복용하고 있는지 점검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약이나 약초 혹은 약초를 달인 물, 기타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한 후 황달이 발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으므로 이에 대한 복용 여부도 꼭 확인해야 합니다.

간경변증 환자라면 황달 이외에도 여성형 유방, 고환의 위축, 거미 모양 혈관종, 손바닥의 붉은 반점, 복수(ascites)가 함께 동반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황달 환자의 피부에 긁은 상처가 있으면 장기간 황달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간기능 검사에서 담즙이 정체되는 것으로 판단되면 복부 초음파, 복부 CT(Computed Tomography), 자기 공명 췌담관 조영술(Magnetic Resonance Cholangiopancreatography, MRCP), 내시경 역행 췌담관 조영술(Endoscopic Retrograde Cholangiopancreatography, ERCP) 등의 추가 검사를 통해 담즙이 정체되는 원인을 밝혀야 합니다. 담즙이 정체되어 빌리루빈이 증가하는 원인으로는 담도의 결석, 췌장과 간 주위의 종양이 가장 흔합니다.

치료

황달의 원인에 대한 정확한 진단 후, 이에 따른 치료를 합니다. 황달의 원인이 약물이나 독성 물질이라면 즉시 복용을 중지해야 합니다. 황달의 발생 원인에 따라 항바이러스 약물, 항생제, 정맥 주사제, 기타 약물 요법 등의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담도 폐색을 일으키는 질환이 악성 종양, 선천적 기형, 담석증 등인 경우에는 내ㆍ외과적 시술과 치료가 필요합니다.

병원을 방문해야 하는 경우

복통이 매우 심하거나 의식에 변화가 있는 경우, 피를 토하거나 흑색 변을 본 경우, 그리고 피부에 멍이 있을 경우에는 응급실을 방문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자주하는 질문

Q. 어떠한 경우에 응급실을 방문해야 합니까?

A. 복통이 매우 심하거나 의식에 변화가 있는 경우, 피를 토하거나 흑색 변을 본 경우, 그리고 피부에 멍이 있을 때는 응급실을 방문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Q. 손과 피부는 노랗게 변했는데 눈의 흰자는 그대로입니다. 병원에 가보아야 할까요?

A. 황달은 눈의 흰자와 피부가 노랗게 변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귤이나 당근 같이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과일이나 야채를 먹으면 카로틴이 증가되어 피부가 노랗게 변하므로 황달로 오인할 수 있습니다. 눈의 흰자가 노랗게 변하지 않았다면 안심하셔도 됩니다.

Q.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다른 간 기능 검사는 이상이 없는데, 황달 수치가 증가했다고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길버트 증후군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보통 아침을 굶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과음 후, 감기 몸살이 심한 경우 등에만 황달이 생깁니다. 길버트 증후군은 전체 인구의 3~7% 정도로 매우 흔하며, 남자에서 더 흔합니다. 특별한 치료가 필요 없으며, 신체적, 정신적으로 무리한 일을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