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 조직검사 문의합니다.

전립선 조직검사 받은게 좋을까요?

50대 후반이며 전립선 관련 질환이 걱정이 됩니다.

전립선암 검사를 위해 전립선 조직검사 받는게 좋을지 문의드립니다.

전립선 조직검사 질문을 하셔서 답변드립니다. 전립선암은 70대 이상의 환자이나, 최근에는 40~50대로 낮아지는 추세입니다. 초기에는 증상이 없고, 많이 진행된 경우에 통증이나 배뇨장애 등의 증상이 발생합니다.​​​

정상적인 세포는 스스로 분열하고 성장하여 기능을 다하고 사멸합니다. 그러나 이런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세포가 죽지 않고 빠르게 성장하여 주변조직이나 다른 신체 부위로 퍼져 생명까지 위협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를 악성 종양이라 하며, 이런 악성 종양이 전립선에 발생하여 전립선암이 되는 것입니다.​​​

​전립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증식 속도가 느린 편입니다. 따라서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러나 암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배뇨장애 증상과 전이에 의한 증상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세포가 증식하면 요도를 압박하여 소변이 잘 나오지 않거나,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고, 소변을 본 후에도 소변이 남은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배뇨장애 증상을 겪게 됩니다.​​​

전립선암 진단은 PHI(전립선 건강 점수), 직장수지 검사, 전립선 특이 항원 검사(PSA), 전립선 초음파 검사, 무통 조직 검사 등 다양합니다.​​

​전립선암 진행 단계에 따라 치료 방법은 다르며 자세한 사항은 병원 진료를 통해 전문의 소견을 들어보시길 바랍니다.

전립선 조직검사 고민을 하고 계시는데 답변이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관련 글

더 많은 질문리스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