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결찰술 (유로리프트) 문의

안녕하세요. 전립선결찰술 (유로리프트)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전립선비대증 치료 방법으로 전립선결찰술 이라는게 있던데 어떤 방식인가요?

전립선결찰술 받으면 좋아질까요? 너무 고민하다 질문합니다.

유로리프트(전립선결찰술) 대해서 질문하셔서 답변드립니다. 먼저 전립선비대증 초기일 경우에 약물을 통해 전립선 근육을 이완시켜 전립선 크기가 커지는 것을 예방하는 치료로 증상을 개선하게 됩니다.​​​

하지만 전립선은 나이가 들면서 점점 커지기 때문에 전립선비대증 증상의 경우 점점 심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전립선비대증을 방치하게 되면 우선 배뇨장애로 일상생활 자체가 불편해집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소변이 원활하게 배출되지 못해 세균에 의한 요로감염, 방광염, 신우신염 등이 발생하기 쉽고, 방광결석이 생기거나 방광 기능에 이상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합병증이 발생할 우려가 있거나 약물치료에도 차도가 없는 경우에도 전립선비대증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전립선비대증 수술적 치료의 경우,전립선의 크기 등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달리 적용되므로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 후에 수술 방법을 결정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표적인 수술 방법으로는 워터젯 로봇수술(아쿠아블레이션 요법), 홀렙수술(홀뮴 레이저), 유로리프트(전립선결찰술), 플라즈마 투리스가 있습니다.

워터젯 로봇수술은 전립선비대증 치료 분야에서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은 수술 방법으로 국내 최초로 도입하였습니다.​​​

전립선의 크기나 모양에 상관없이 수술이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고수압 분사를 이용하여 열 에너지 발생 없이 마이크로 단위의 최소 침습적 방법으로 전립선을 절제하기 때문에 정확하고 일관된 절제가 가능합니다.​​​

열을 쓰지 않고 물로 절제하기 때문에 요도협착, 방광경부 협착에 대한 가능성이 현저히 떨어집니다.

홀렙수술은 비대조직과 피막 사이를 홀뮴레이저로 박리하여 귤껍질을 까듯 비대조직을 통째로 제거하는 수술로 비대조직이 남지 않고, 출혈과 부작용이 거의 없을 뿐만 아니라 재발률이 낮은 것이 장점입니다.

유로리프트(전립선결찰술)은 전립선을 절제하거나 레이저로 태우는 방식이 아닌 비대해진 전립선 조직의 좌우를 간단하게 묶어 고정함으로써 요도를 압박하는 전립선을 넓혀주는 수술법입니다.​​​

‘결찰사’ 라고 하는 실을 비대해진 전립선 양쪽을 통과시켜서 실을 조직의 좌우를 간단하게 묶어 고정함으로써 요도를 압박하는 전립선을 넓혀주는 수술법으로 크기에 따라서 양쪽으로 한 개씩 들어가거나, 2개4개씩 들어가게 됩니다.​​​

입원할 필요가 없고 국소마취로도 간단히 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심장 질환 등 마취가 부담스러운 경우에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유로리프트(전립선결찰술) 수술 후에 도뇨관을 거치는 일이 없고, 역행성 사정이 발생하는 경우도 드뭅니다.

유로리프트(전립선결찰술) 수술은 비교적 간단하고, 수술 시간이 10분20분 정도로 매우 짧은 것이 장점입니다.

다만 유로리프트는 모든 환자가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전립선의 크기가 80mL 이상으로 매우 큰 경우, 전립선비대증의 중엽이 커져서 폐색 증상이 있는 경우, 이전에 소변이 나오지 않았던 요폐가 있었던 경우에는 유로리프트 시술이 적합하지 않습니다.​​​

플라즈마 투리스는 저온의 플라즈마로 혈관과 비대조직을 순간적으로 기화시켜 제거하는 수술입니다.

전립선비대증은 자연스럽게 생기는 노화의 일환으로 보는 경우가 많아 치료가 지연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배뇨 장애 등의 증상으로 인해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환자의 라이프 스타일과 상황에 맞는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나 전립선비대증을 방치하면 비대로 인한 합병증이 발생하거나 배뇨장애가 생겨서 방광이나 신장 기능이 저하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으로 질환을 예방하고 치료를 시행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전립선결찰술 (유로리프트) 알아보시는데 답변이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관련 글

더 많은 질문리스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