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먹는 발기부전치료제 괜찮을까요?

발기가 약해져서 비뇨기과 가니까 시알리스 계열의 발기부전치료제를 매일 소용량씩 먹으라고 처방받았습니다. 발기부전약을 오랫동안 복용해도 괜찮을까요? 내성이 생기면 어떨까 걱정됩니다. 이렇게 하면 옛날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우리가 알고 있는 발기부전 치료제 들은 일회성으로 혈관확장 물질이 제거 되지 않도록 하여 발기유지를 도와주는 대증약물입니다.

즉 먹을 때만 증상개선에 관여하는 약들이지요. 통증이 있을 때 진통제를 쓰는 원리와 같습니다.

발기부전 대증 치료제를 복용하면 몸은 쉽게 반응하고 잠시 예전의 모습을 되찾은 듯 합니다.

마음은 안정을 찾고 자신감도 회복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약에 의존하는 이러한 상황이 진짜 회복된 상태라고 할 수 있을까요?

발기가 나빠질 수 밖에 없었던 원인을 찾아서 치료해야 근본적인 회복, 즉 약에 도움을 받지 않고 자발적 발기가 가능한 예전의 상태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남성에게 발기란, 뇌의 건강한 흥분반응을 기반으로 음경동맥이 확장되고 음경근육의 이완성 확장을 통해 단단함이 지속되는 과정입니다.

그러므로 활력넘치는 뇌신경, 건강한혈관벽, 혈액의 원활한 이동성, 탄력있는 음경근육이 발기의 핵심요건입니다.

발기가 약해졌다는 것은 이러한 환경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이고 회복을 위해 휴식이 필요하다고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이죠.

특히 지나친 사정과로로 성신경의 피로회복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이러한 신호를 무시하고 충분한 금욕과 회복 노력없이 발기부전 대증 치료제를 이용해서 호르몬, 신경물질의 강제적 소모를 이어간다면, 인체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어느 순간 약물에도 반응을 보이지 않게 됩니다.

즉, 몸이 나빠졌으니 더 이상의 소모는 불가하다고 약물에 반응하지 않는 것입니다.

젊은 층의 경우는 과도한 자위에 따른 성신경 쇠약이 가장 많은 원인이고 이 밖에 전립선문제, 비만, 우울, 불안 같은 정서문제가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자연계에는 호르몬,신경물질의 활성을 돕고 수용성을 높여서 쇠약해진 성신경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다양한 천연물이 존재합니다. 이를 적절하게 활용하시면 다양한 원인의 발기문제의 근본적 회복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뇌의 기능적 회복에 도움이 되는 식이치료 또한 중요합니다.

단순히 증상을 일시적으로 완화시키는 접근이 아니라 근본을 해결해서 스스로 건강한 모습을 유지할 수 있는 치료가 본질이라고 봅니다.

발기부전 치료의 본질은 ‘몸의 회복’ 즉 ‘본래의 나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관련 글

더 많은 질문리스트 보기